맞는 게 때리는 것보다 더 편했던 '꾼' 男배우
맞는 게 때리는 것보다 더 편했던 '꾼' 男배우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12.31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꾼'
사진=영화 '꾼'

 

[시선뉴스] 31일 오후 케이블 채널에서 방영 중인 영화 '꾼'에 대한 궁금증이 높다.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우 등이 뭉친 작품인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사기꾼들이 검사와 손을 잡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극 중 황지석을 맡은 현빈은 판을 주도하는 인물로 등장한다.

극 중 유독 많이 맞는 장면을 두고 그는 때리는 것보다 맞는 게 더 편했다며 극 중 검사로 분한 유지태 선배가 잘 때려준 덕분에 큰 문제없이 잘 찍었다고 전했다.

특히 익살스러움 가득한 캐릭터를 열연한 그는 이러한 모습이 실제로 전혀 없는 것은 아니라고 언급했다. 친한 친구들을 만날 때 나오는 모습이 분명히 있다고 영화 개봉 당시 한 연예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설명했다. 그는 실제로 사기꾼을 만나보진 못했지만 감독과 많은 상의를 나누었다고 강조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