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플랜택 전정도 '세화MP' 회장, 검찰 수사 받는다...포스코 수사 확대 조짐
포스코 플랜택 전정도 '세화MP' 회장, 검찰 수사 받는다...포스코 수사 확대 조짐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5.0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자신이 운영하던 성진지오텍을 포스코에 특혜를 받고 매각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전정도(56) 세화MP 회장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7일 오전 9시부터 전 회장의 울산 자택과 관련 업체 3∼4곳에 수사관들을 파견, 회계자료와 개인서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전 회장은 포스코플랜텍이 이란 석유공사로부터 석유플랜트 공사 대금으로 받은 7,100만 유로(당시 환율 기준 약 1,000억 원)의 대부분을 빼돌려 유용한 혐의로 지난달 고소·고발당했다.

▲ 포스코 플랜택 전정도 '세화MP' 회장 검찰 수사 받는다.(출처/포스코 페이스북)

공사 대금을 포스코플랜텍 대신 세화MP 현지 법인 계좌에 보관하다가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잔액 증명서를 허위로 작성했다는 혐의다.

검찰은 이와는 별도로 전 회장이 세화MP 자금 수십억 원을 횡령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진지오텍 부실 인수로 수사가 확대될 경우 결국 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이 검찰의 최종 표적이 될 전망이다. 우량기업이던 포스코플랜텍은 성진지오텍을 인수·합병한 뒤 4년 연속 적자에 시달렸다. 정 전 회장 재임 당시 포스코 계열사는 41곳 늘었지만, 자본잠식으로 경영이 악화한 곳이 18곳에 이른다.

검찰 관계자는 "옛 성진지오텍 수사는 포스코 그룹 비리 수사의 또 다른 본류다. 포스코 수사 폭이 좀 더 넓어진 차원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