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장례식, 구원파 본사 금수원에서 시작.... 발인 31일
유병언 장례식, 구원파 본사 금수원에서 시작.... 발인 31일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3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례식이 30일 구원파 본산인 금수원에서 시작됐다.

구원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공식적으로 장례 일정을 시작했다. 구원파는 하루 동안 조문을 받은 뒤 31일 오전 10시 발인해 유 전 회장을 금수원 뒷산에 묻을 예정이다.

구원파는 유가족과 신도, 유 전 회장의 초청된 지인 이외에 외부 조문객은 받지 않기로 했으며, 정문 앞 진입로에서 취재진의 접근을 전면 통제했으며 헬기나 헬리캠을 이용한 항공 촬영 등에 대해서도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한편 2일간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은 유씨의 장남 유대균(44)씨 등 유씨 일가 4명 중 3명은 29일 오후 인천구치소에서 풀려난 뒤 금수원 내 사택에 머물고 있으며, 유병언의 동생 유병호(61)씨는 경기 구리시 자택에 머물다가 이날 오후 금수원으로 올 예정이다.

경찰은 60명을 통원해 이들을 24시간 밀착감시하고 있으며, 금수원 인근에 2개 중대 200여 명의 경찰력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