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문갑도 해상서 여객선 표류…승객 전원 30명 구조
서해 문갑도 해상서 여객선 표류…승객 전원 30명 구조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29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승객과 선원 30명을 태운 여객선이 어망에 걸려 4시간가량 해상에서 표류하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28일 낮 12시 13분경 인천 옹진군 덕적면 문갑도 남쪽 3㎞ 해상에서 항해하던 159t 고려고속페리 나래호 여객선 좌측 스크루에 어망이 걸려 운행이 중단됐다.

이날 오전 11시경 덕적도에서 출항한 여객선에는 승객 26명과 승무원 4명 등 30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행히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승객 전원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평택해경과 인천해경 경비정과 인천시청 행정선에 나눠타고 덕적도 진리 선착장으로 이동했다.

한편 사고로 스크루가 멈춰선 여객선은 해상에서 4시간가량 표류하다가 오후 3시 50분께 수리를 마친 뒤 운행을 재개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