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남겨둔 공간...‘추모교실’ [지식용어]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남겨둔 공간...‘추모교실’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정유현 인턴기자
  • 승인 2016.05.0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정유현] 지난 4월 27일, 경기도 각 기관장들의 협의로 '추모교실' 이전 문제가 담긴 '4·16 교육사업 협약식(단원고 교육 정상화 협약식)'을 5월 9일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추모교실’이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이후 당시 2학년 학생들이 사용하던 10개의 교실을 참사를 잊지 말자는 취지에서 보존한 것을 뜻한다. 다른 말로는 '기억교실'로도 불린다. 교실은 학생들이 사용하던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으며, 현재 가족과 친구, 시민이 남긴 추모 메시지와 선물들이 남아있다.

 

하지만 이로 인해 단원고는 현재 학습 공간의 부족 사태가 빚어졌고 단원고에 다니는 재학생과 학부모들은 추모교실의 보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해왔다. 이에 4·16 가족협의회 등은 “참사의 진상이나 실종자 파악 등이 명확히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교실을 빼내 기억을 지우려고 한다.”며 교실의 존치를 주장하며 팽팽히 맞섰다.

한동안 갈등이 있었지만 지난 4월 13일 경기도교육청과 단원고, 4·16 가족협의회 등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이 사용했던 교실 10개와 교무실 2개를 안산교육청 별관으로 잠시 옮기는 데 합의했고, 단원고 정문 건너편에 '4·16 민주시민교육원'을 2018년 9월까지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지어 그곳에 추모교실을 마련하기로 했다. 그리고 이를 협의하기 위한 ‘4·16 교육사업 협약식’을 4월 15일에 열기로 했었지만 건립비 90억원의 절반인 45억원을 부담해 달라는 도교육청의 요구에 도에서는 여야의 합의가 필요하다며 잠정 연기를 했다.

다행히 지난 27일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4·16가족협의회, 안산시, 안산교육지원청, 단원고 등 7개 기관·단체 대표는 남경필 경기 도지사 집무실에서 만나, 단원고 교육 정상화 방안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하고 협약식 일정을 잡았다. 이에 따라 ‘추모교실’ 문제를 포함한 안산 단원고등학교 교육 정상화 협약이 5월 9일 안산 정부합동분향소 앞에서 열릴 예정이다.

세월호 사건과 희생자들을 기억하면서도 단원고 재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한 ‘추모교실’이전 협약.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와 재학생들의 미래가 모두 보장되는 좋은 결과를 얻기를 바라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