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와 우리 정부와 일본과의 관계...자동차 보험? [시선톡]
위안부와 우리 정부와 일본과의 관계...자동차 보험? [시선톡]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6.01.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기자] 한 사람이 과거의 잘못을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모습은 일반적으로 어떤 모습일까?

죄송하고 송구스러워 어쩔 줄 몰라 하는 것이 정상이 아닐까?

하지만 일본의 아베 총리가 하는 사죄는 정상적인 범주에서 벗어나 있는 것 같아 보인다.

12일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 민주당 오가타 린타로 의원이 "소녀상의 철거가 한국 정부가 설립하는 재단의 (10억 엔) 예산 지원의 전제인가"라고 묻자 아베는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이고 비가역적으로 해결된 것으로 한 만큼 한국 정부에서 적절하게 대처할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답했다.

 

여기서 적절하게 대처한다는 뜻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을 청거하는 것이라고 아베는 말했다.

아베가 이렇게 말하는 근거는 모든 사죄를 했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문제는 사죄의 대상이 누구냐다. 오가타 의원이 아베총리에게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죄하라고 요구하자 아베 총리는 "외교장관 사이에서의 회담도 있었고, 나와 박 대통령 사이에서도 말씀을 전했다"며 "그것으로 해결된 것"이라며 거부했다.

아베 총리는 진심으로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모든 것이 해결됐고 더 이상 자신이 할 것이 아무 것도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하고 결심한 것이다.

실상 위안부 할머니들은 아베 총리 혹은 일본 대사 등 일본 정부를 대표하는 그 누구에게도 사죄의 ‘사’자를 듣지 못했는데 모든 사죄가 끝났다며 너무나도 당당하게 행동하고 있으며 자신들의 요구(평화의 소녀상 이전)를 당연하다는 듯이 들어달라고 하고 있다.

A에게 해야 할 사죄를 C에게 해 놓고 A에 대해서는 철처하리만큼 외면하고 있다. 더 이상 A인 위안부 할머니들과는 어떤 얘기를 할 필요성을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가 일본의 합의안을 수용했기 때문에 일본에 더 이상 사죄를 요구할 방법이 없어졌다.

이런 상황도 답답하지만 더욱 개탄스러운 것은 일본의 태도다.

일본은 위안부 문제를 마치 접촉사고가 난 자동차 사고처럼 여기고 있다. 우리 정부를 보험사로 여기고 알아서 보험처리를 해달라고 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현재 모양새는 그와 많이 다를 것이 없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재단도 우리 정부에서 만들어 보상에 대한 책임도 우리 정부에 있고 그저 일본은 그 자금만 출자한다. 보험처리 할 때 당사자들이 거의 만나지 않듯, 위안부 할머니와 일본, 그리고 우리 정부가 그런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금 일본에게 바라는 것은 그런 보험처리가 아니라는 것이 문제다. 고의로 사고를 내서 다치게 했으면 형사처벌을 받든, 와서 무릎을 꿇고 사죄를 하든 해야 하는데 피해자는 가해자에게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다. 거기에 일본은 보험사에 내는 돈을 믿고 아예 죄가 없었다는 듯이 행동한다.

가해자는 속이 편하고 피해자는 속을 끓는 이상한 상황...형식적인 ‘처리’가 아닌 사죄가 진심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이 스트레스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건강이 더 나빠지지 않을까 우려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