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에 반박···<안철수 전 대표께 드리는 답글> 전문 공개
문재인, 안철수에 반박···<안철수 전 대표께 드리는 답글> 전문 공개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9.1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중앙위 무기한 연기와 재신임투표 취소를 촉구한 안철수 의원에 대해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며 조목조목 반박을 가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밤 페이스북에 올린 <안철수 전 대표께 드리는 답글>을 통해 "'우리 당의 위기가 변화된 환경과 낡은 시스템의 충돌 때문'이라는 생각과, '당에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타성이 뿌리박혀 있다'는 진단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면서 "지금 우리 당을 흔들고 있는 혁신에 대한 진통은 그것과 얼마나 다른 것일까요?"라고 포문을 열었다.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4일 중앙위 무기한 연기와 재신임투표 취소를 촉구한 안철수 의원에 대해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며 조목조목 반박을 가했다.(출처/문재인 페이스북)

문 대표는 이어 "변화의 갈망을 가로막는 기득권 문화는 너무나 뿌리 깊고 강고해서 한 두사람의 노력으로 깨트리기가 어렵습니다. 새정치의 상징인 안 전 대표님도 지금까지는 성공하지 못했고, 저도 마찬가지"라며 안 의원도 실패했음을 지적한 뒤, "훈수로 되는 일이 아닙니다. 팔을 걷어부치고 함께 해야만 가능한 일입니다. 우리 당을 바꾸는 일, 함께 해주십시오"라며 혁신 동참을 압박했다.

문 대표는 재신임 투표 취소 요청에 대해서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 했다. 그는 "재신임 투표 제안은 결과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이 있어서 한 것이 아니다. 우리 당의 주 지지기반이며 당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호남 민심이 좋지 않다는 말을 귀 따갑게 들어왔는데, 어떻게 결과를 낙관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러나 저를 신임하지 않는 여론이 국민이나 당원들 사이에 높다면, 우리 당이 더 늦기 전에 새로운 선택과 출발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표는 혁신안이 통과되고 재신임을 받는 것을 전제로 3가지를 약속했다.

문 대표는 "당의 단합과 통일을 위한 노력, 민생과 정책행보, 인재 영입을 해나가겠다. 이는 안 전 대표의 생각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당의 분란을 끝내려고 한 저의 제안이 또 다시 분란거리가 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전날 문재인 대표에게 보낸 공개서한에서 "중앙위원회 개최를 무기한 연기하고, 재신임을 위한 여론조사도 취소해달라"며 "그 대안으로 '지역별 전당원 혁신토론회 개최를 제안한다"고 말한 바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