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공무원 골프 대회 개회사 살펴보니···"골프 금지는 시대착오"
홍준표, 공무원 골프 대회 개회사 살펴보니···"골프 금지는 시대착오"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9.05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경상남도가 도민 정서를 거스른다는 일부 여론과 공무원 사기진작책이라는 논란 속에서도 공무원 골프대회를 강행했다.

도는 5일 창녕군 장마면 힐마루골프장 퍼블릭코스에서 '제1회 경남도지사배 공무원 골프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대회에는 홍준표 도지사를 비롯해 도내 시장·군수 6명, 도의원, 도청과 18개 시·군 공무원 등 140여명이 35개팀으로 나눠 참가했다.

▲ 경상남도가 도민 정서를 거스른다는 일부 여론과 공무원 사기진작책이라는 논란 속에서도 공무원 골프대회를 강행했다.(출처/채널A)

이날 홍 지사는 개회식에서 "영국을 통해 우리나라에 들어온 지 120여년이 된 골프는 국민적 스포츠며, 2016년 브라질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권만 바뀌면 공무원들이 골프를 못 치게 하는 시대착오적인 생각이 있다"며 "무슨 일만 있으면 등산과 축구는 해도 되고 골프는 못하게 하는 위정자 인식은 정말 잘못됐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세월호 사고 이후 공무원이 '관피아' 논란에 휩쓸리고 연금개혁 과정에서 사기가 떨어졌다. 공무원 사기가 떨어지면 나라가 융성할 수 없다"며 이날 골프대회를 개최한 이유를 밝혔다. 경기에 앞서 참가 공무원들은 1인당 25만원 상당의 골프장 이용료를 냈다.

한편 이날 친환경무상급식지키기 경남운동본부 회원과 학부모 등 50여명은 골프장 입구에서 "도민 정서 거스르는 골프대회를 중단하라"며 시위를 벌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