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투표율 36%, 지난해보다 3.1% 높은 수치…'왜 올랐을까?'
재보선 투표율 36%, 지난해보다 3.1% 높은 수치…'왜 올랐을까?'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4.2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4.29 재보궐선거의 최종 투표율이 36%를 기록했다. 지난해 7.30재보선의 최종 투표율인 32.9%보다 3.1% 포인트 높은 수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9일 선거구 4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최종 투표율이 총 투표자 수 71만2,696명 가운데 25만6,232명이 투표한 36.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선거구별로 보면 광주 서구을이 41.1%로 가장 높았고, 서울 관악구 을이 36.9%, 인천 서구·강화 을이 36.6%를 기록했다.

▲ 4.29 재보궐선거의 최종 투표율이 36%를 기록했다.(출처/MBN)

경기 성남 중원은 31.5%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애초 성완종 리스트 파문 등으로 정치 불신이 확산해 투표 참여가 저조할 것이라는 전망이 심심치 않게 나왔던 것을 고려하면 상당히 선방한 결과로 풀이된다.

투표율을 끌어올린 요인으로는 사전투표제 도입과 선거 양상이 박빙 승부로 전개된 것이 꼽힌다.

특히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천정배 후보와 조영택 새정치연합 후보가 치열한 경쟁을 펼쳤던 광주 서구을은 40%대를 넘어서는 투표율을 기록해 더욱 관심이 쏠렸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