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성 초산 연령 70%가 30대 [인포그래픽]
서울 여성 초산 연령 70%가 30대 [인포그래픽]
  • 보도본부 | 이연선 인턴
  • 승인 2014.09.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서울 여성들의 초산 연령이 20년 전보다 크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서울시가 펴낸 '통계로 본 서울남녀의 결혼과 출산'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서울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32.5세, 초산 평균 연령은 31.5세로 나타났다.

 

지난해 산모 연령별 출생아 구성비는 30∼34세(53.6%), 35∼39세(20.6%), 25∼29세(19.6%), 20∼24세(2.9%) 순으로 나타나 70%이상이 30대에 첫 아이를 낳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년 전인 1993년 서울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28세 였다. 첫째 아이 평균 출산 연령 26.8세였던 것과 비교하면 5년가량 늦어진 수치다.

특히 처음으로 35∼39세가 25∼29세를 추월했다. 20년 전인 1993년에는 25∼29세(54%), 30∼34세(22.1%), 20∼24세(18.7%), 35∼39세(3.9%) 순이었다.

여성의 초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출생아 아버지의 연령도 높아졌다. 지난해 출생아 아버지의 주요 연령 분포는 30∼34세가 44.1%로 가장 많았다. 이어 35∼39세(33.8%), 40∼44세(9.9%), 25∼29세(8.4%), 20∼24세(0.8%) 순이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