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톡] 안동 산부인과, 인큐베이터 속 신생아 2명 중화상...병원에서 이럴수가
[시선톡] 안동 산부인과, 인큐베이터 속 신생아 2명 중화상...병원에서 이럴수가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9.1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산부인과 병원에서 신생아가 중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생아 2명을 전기 매트 위에 올려놓은 채 방치해서 발생한 사고로 충격을 더하고 있다.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12일 경북 안동시보건소 등에 따르면 이모씨(29·여)는 5일 오전 10시 47분께 안동의 A산부인과 병원에서 둘째 딸을 제왕절개로 출산했고, 아이는 별다른 이상 없이 가족들의 동의하에 체온 유지를 위해 신생아실 인큐베이터로 옮겨졌다.

그런데 이씨 부부는 다음날인 6일 오전 6시 45분께 A산부인과 병원으로부터 “아이가 청색증이나 패혈증 증상을 보이고 숨을 잘 쉬지 않아 큰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에 119구급차로 딸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한 이씨 부부는 "청색증이 아니라 등과 엉덩이 등에 중화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화상 전문 병원으로 보내야 할 것 같다"는 의사의 말을 듣고 황당함과 동시에 분노를 금치 않을 수 없었다.

▲ 출처 - pixabay

이씨 부부는 급하게 서울 화상전문병원으로 이동했고, 딸이 등과 엉덩이에 4도 이상의 화상을 입었다는 진단을 받았다.

뒤늦게 진상 규명에 나선 이씨 부부는 A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의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인큐베이터 내에 전기 매트를 깔아두었는데 오작동한 것으로 보인다’는 말과 ‘같은 인큐베이터에 있던 또 다른 신생아도 화상을 입었다’는 진술을 받았다.

또한 이씨 부부는 “화상에 대해 100% 과실이 있음을 인정 한다”는 요지의 각서를 받았고 해당 전기 매트도 확보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의 남편 안모(29)씨는 “A산부인과는 처음에는 아이가 화상을 입었다는 사실을 숨기다 큰 병원으로 옮기는 과정에 화상으로 드러나자 뒤늦게 이를 인정하는 등 사실을 숨기는데 급급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안동시 보건소는 인큐베이터 안에 깔아둔 전기 매트가 오작동했거나 간호사 등이 이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한 매체에 따르면 현재 아이는 생명이 위독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산부인과는 새 생명이 탄생하는 세상에서 가장 경이로운 장소이다. 이러한 장소에서 병원의 신중하지 못한 대처가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

A 산부인과 병원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서는 할 말이 없다"며 "출생한 지 얼마 안 된 신생아의 체온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였다.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새 생명의 온전한 치료와 완쾌를 바란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