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의혹 여야 의원 4명...구속전심문 연기 요청
비리 의혹 여야 의원 4명...구속전심문 연기 요청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8.2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각종 비리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여야 국회의원 4명이 21일 구속전피의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거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60)·김재윤(49)·신학용(62) 의원이 영장실질심사 연기요청서를 제출하고 불출석 의사를 통보했으며, 새누리당 조현룡(69) 의원도 변호인을 통해 심문 일정을 연기해줄 것을 요구했다.

당초 이날 서울중앙지법 319호법정에서는 오전 9시30분 조 의원을 시작으로 신계륜, 김재윤, 신학용 의원이 각각 오전 11시, 오후 2시, 오후 4시에 윤강열 영장전담부장판사의 심리로 영장심사가 예정돼 있었지만 이들은 심문 기일을 다시 지정해줄 것을 요청, 검찰의 사법처리에도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만약 법원이 심문 일정을 다시 잡더라도 다음날인 22일부터 8월 임시국회가 시작되는 점을 고려하면 검찰은 이들에게 체포동의요구서를 국회에 접수하고 본회의 표결을 거쳐 동의를 구해야 한다.

이 때문에 검찰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구인장을 집행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지만, 이는 의원들을 강제구인하는 것이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강제구인 여부에 대해서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인천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새누리당 박상은(69) 의원은 심문 출석 여부가 불투명하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