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아름답고 따뜻한 동네 ‘광주 양림동’ [전남 광주]
[SN여행]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아름답고 따뜻한 동네 ‘광주 양림동’ [전남 광주]
  • 보도본부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7.07.0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전남 광주)] 높은 건물들과 빛나는 조명들이 즐비한 도시에 살다보면 가끔은 고즈넉한 한옥과 조용한 골목길이 떠오를 때가 있다. 광주에는 이처럼 현대와 과거가 공존하는 동네가 있다. 바로 양림동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양림동에서는 고즈넉한 한옥의 모습과 높게 솟은 아파트의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아이러니한 곳이다. 이곳에는 광주광역시 민속문화재 제 1호인 ‘이장우 가옥’을 비롯해 오래된 한옥들이 골목길을 따라 줄지어 서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한적한 골목길 양 옆으로 늘어선 한옥들에는 여러 예술가들의 작업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한희원 미술관을 비롯해 다양한 작가들의 미술 작품들을 마음껏 볼 수 있고, 매달 문화가 있는 날에는 직접 강연이나 체험을 해볼 수도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리고 양림동에서 외곽에는 ‘펭귄마을’이 자리하고 있는데, 이곳은 한옥이 있던 곳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슬레이트 지붕과 시멘트벽들이 다소 투박해 보이는 곳이지만 그 벽에 적혀 있는 시들과 재활용품을 이용한 장식품들은 그곳을 찾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또 양림동 주민 센터 근처에는 플리마켓도 열리는데, 이곳에서는 다양한 장식품들과 먹거리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이렇게 양림동을 돌아다니다 보면 어느 덧 출출해질 수 있는데 그럴 때마다 곳곳에 아기자기한 카페들이 등장해 여행객들이 시원한 음료와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현대와 과거가 공존하고, 다양한 예술 작품들을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는 양림동. 그런 이유때문인지 양림동은 한국에서 꼭 찾아가봐야 할 100선에 꼽히기도 했다. 광주에 갈 일이 있다면 ‘양림동’에 꼭 가보길 추천한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