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황금 연휴' 정부 5월 초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
'9일 황금 연휴' 정부 5월 초 임시공휴일 지정 검토
  • 보도본부 | 모보현 인턴기자
  • 승인 2017.02.2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정부가 내수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실시했던 5월 초 임시공휴일 지정을 올해 또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23일 정부가 발표한 ‘내수 활성화 방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5월 임시공휴일 지정과 관련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검토하고 있는데 확정은 안 됐다”고 말했다.

(출처 / 네이버 달력)

5월 첫째 주는 1일 노동절, 3일 석가탄신일, 5일 어린이날 등 휴일 사이에 평일이 낀 ‘샌드위치 연휴’가 있는데, 이렇게 월, 수, 금요일이 휴일인 상황에서 화요일(2일)과 목요일(4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 4월29일부터 5월7일까지 최장 9일의 황금연휴가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이러한 황금연휴에 맞춰 객실요금을 인하하는 호텔과 콘도에 세금을 감면해 주고 베이비붐 세대의 여가 지원을 위한 시니어 할인제도 도입을 추진하는 등 국내관광 활성화로 내수 진작을 노릴 계획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