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마천·고양삼송 등 5곳서 행복주택 2차분 1,901가구 모집
서울마천·고양삼송 등 5곳서 행복주택 2차분 1,901가구 모집
  • 보도본부 | 한지윤 인턴기자
  • 승인 2016.06.27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 2차 공급물량 1,901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오늘(27일) 밝혔다. 공급 지역은 서울마천과 고양삼송·화성동탄·충주산단·포천신읍 등 5곳으로 모집공고는 오는 28일 발표된다.

행복주택은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청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이다. 주변 시세보다 20~40% 저렴한 임대료를 내고 최장 1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입주민은 보증금의 최대 70%를 주택도시기금에서 저금리로 대출 받을 수 있다.

▲ 사진출처=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캡처

정부는 올해 총 1만 800가구의 행복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832가구가 공급되는 고양삼송지구는 3호선 원흥역에서 300m 거리에 있다. 임대료는 전용면적 21㎡의 경우 월 6만 원(보증금 3,800만 원)부터 19만 원(보증금 500만 원)이다. 서울마천지구는 148가구가 공급된다. 임대료는 전용 21㎡의 경우 월 9만 원(보증금 5,500만 원)부터 24만 원(보증금 1,800만 원) 사이에서 선택 가능하다. 

608가구 입주자를 모집하는 화성동탄지구는 동탄2신도시에 위치했으며 동탄역과 경부고속도로 동탄JC 등이 인접했다. 임대료는 전용 21㎡에 입주하는 경우 월 6만 원(보증금 3,200만 원)부터 18만 원(보증금 500만 원) 사이에서 선택 가능하다. 295가구를 공급하는 충주첨단산단지구는 충주일반산업단지와 충주기업도시, 충주메가폴리스 등으로 구성된 서충주신도시에 위치한다. 18가구 공급이 예정된 포천신읍지구는 노후 공무원 관사를 재건축하는 사업으로 포천시 중심지에 위치한다.

이번 행복주택 입주 접수는 내달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진행되며 당첨자 발표는 오는 9월 20일이다. 입주는 올해 12월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