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주말극 시청률 최강자로 등극
'아이가 다섯' 주말극 시청률 최강자로 등극
  • 보도본부 | 정유현 인턴기자
  • 승인 2016.05.16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이 계속 30%를 돌파하며 주말극 강자로 완전히 자리매김했다.

주말인 15일에 방송된 '아이가 다섯'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기준 31%를 기록했다.

이는 14일 방송분 24.3%에 비해 6.7% 포인트나 상승한 기록으로,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 출처/ '아이가 다섯' 캡처

15일 방송분에는 상민(성훈 분)이 짝사랑을 넘어서 연태(신혜선 분)와 새롭게 사랑을 시작하는 알콩달콩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시청률 2위는 MBC의 '옥중화'가 19.8%, 3위는 '가화만사성'이 18%를 기록했다. 또 SBS '그래 그런거야'는 9.8%, '미녀 공심이'는 9.6%를 나타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