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해피투게더 하차소식에 ‘내가 못해서 그만둔 것, 비난 말라…’
김신영, 해피투게더 하차소식에 ‘내가 못해서 그만둔 것, 비난 말라…’
  • 보도본부 | 정보희 인턴기자
  • 승인 2015.09.10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신영은 9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해피투게더3' 하차에 대한 심정을 언급했다.

▲ (출처/KBS '해피투게더' 캡쳐)

청취자들은 김신영의 하차에 대해 찬반의견을 사연으로 보내거나 게시판에 글을 남기겠다고 하며 아쉬움을 전했다.

새롭게 투입된 전현무도 언급했다. “게시판에 전현무씨에 대한 글로 도배되고 있는데, 너무 뭐라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며 “내가 못해서 그만두게 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걱정하지 마시라. 전화위복 돼서 여자 4대천왕 내가 만들 거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