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안전사고, 특히 아이들 쇼핑카트 주의 필요
대형마트 안전사고, 특히 아이들 쇼핑카트 주의 필요
  • 보도본부 | 신승우 인턴기자
  • 승인 2015.03.3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대형마트 시설 관련 안전사고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특히 쇼핑카트 관련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30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대형마트 시설 관련 안전사고 건수는 2011년 183건, 2012년 278건, 2013년 283건, 지난해 335건으로 매년 늘고 있다.

4년간 접수된 위해 사례 1079건 중에 쇼핑카트 관련 사고가 339건(31.4%)으로 가장 많다. 특히 쇼핑카트 관련사고 중 72.6%인 246건은 만 6세 이하 어린이 사고였다.

▲ 쇼핑카트 관련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유형별로는 카트에 탑승한 아이가 추락하거나 카트가 넘어져 발생하는 '추락·전복 사고'가 150건(61.0%), 카트에 부딪혀 발생하는 '충돌·충격 사고'가 92건(37.4%) 등이었다.

사고로 입은 부상은 찰과상(36.6%) 열상(34.6%) 뇌진탕(16.3%) 타박상(4.9%) 골절(4.5%) 순으로 많았다. 치료 기간이 확인되는 부상 중 1주 이상 치료를 요하는 사고도 61.3%로 확인돼 대형마트 내 어린이 안전사고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소비자원이 서울 소재 15개 대형마트에서 사용 중인 쇼핑카트 580대를 표본 조사한 결과, 13개 매장의 338대(58.3%)에서 '주의사항 표시 누락'이 되었다.

14개 매장의 397대(68.4%)는 어린이 탑승 안전을 위한 안전벨트가 설치되지 않았거나 파손돼 추락사고 발생 염려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원은 대형마트를 이용하는 어린이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쇼핑카트 안전관리 강화를 관련업체에 권고할 예정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