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50대 만취 운전자 버스 들이받아 및 포항, 어선끼리 충돌...인명피해 없어 [팔도소식/사건사고]
제주, 50대 만취 운전자 버스 들이받아 및 포항, 어선끼리 충돌...인명피해 없어 [팔도소식/사건사고]
  • 보도본부 | 한성현 PD
  • 승인 2019.05.2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한성현] 전국 팔도인 우리나라. 수많은 지역이 있는 만큼 희로애락이 담긴 이야기들이 무궁무진할 수밖에 없다.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소식들만 모아모아 정리하는 시간을 갖는다. 기사 하나로 전국 팔도소식을 한눈에!

오늘(5월 21일)은 전국 사건 사고 소식이다.

- 전국 각지에 발생한 사건 사고 소식

1. 만취 상태에서 버스 들이받은 50대 운전자 징역형 – 제주시

만취상태에서 운전 중 버스를 들이받아 승객을 다치게 한 50대 운전자 A(53)씨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연합뉴스 제공)

제주지법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만취상태에서 운전 중 버스를 들이받아 승객을 다치게 한 50대 운전자 A(53)씨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또 사회봉사 200시간과 준법운전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3일 정오께 제주시 아라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면허 취소 수치(0.1%)를 웃도는 혈중알코올농도 0.158% 만취 상태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 버스를 들이받고 승객 4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도가 2017년 8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대중교통 우선 차로제 중 버스중앙차로제를 시행하는 구간인 제주시 아라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는 좌회전이 허용되지 않지만,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무리하게 좌회전을 하다가 전용차로에서 직진하던 버스와 부딪쳐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서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버스전용차로를 진행하는 버스를 들이받아 죄질이 나쁘고, 또 음주운전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4차례나 있음에도 또다시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며 양형 사유를 밝혔다.

2.포항 앞바다서 어선끼리 충돌...인명피해 없어 – 경북 포항시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동쪽 약 11㎞ 지점 바다에서 어선이 충돌했다.(포항해양경찰서 제공)

21일 오전 5시 36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동쪽 약 11㎞ 지점 바다에서 7.93t급 자망어선 A호(승선원 1명)와 9.77t급 통발어선 B호(승선원 6명)가 충돌, B호가 일부 부서진 A호를 끌고 구룡포항으로 들어가던 중 A호는 구룡포 동쪽 약 5.5㎞ 지점 해상에서 침몰했다.

A호에 탄 선장 1명은 사고 이후에 포항해양경찰서 연안구조정에 옮겨 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두 어선 승선원 모두 건강에 이상이 없는 상태며 포항해경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오늘은 전국 각지 사건사고를 알아보았다. 다양한 사건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요즘. 사건사고가 줄어들어 모두가 안전한 전국 팔도가 되기를 바라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