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명 중 4명은 생리불순, 원인은 스트레스? [인포그래픽]
100명 중 4명은 생리불순, 원인은 스트레스? [인포그래픽]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4.10.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민정] 여성들의 말 못할 고민, 바로 생리불순이다. 그런데 이 생리불순을 겪는 여성들이 해마다 늘고 있다고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무월경 등 생리불순과 관련한 질환 진료 인원이 2008년 35만 8천명에서 2013년 36만 4천명으로 늘어 연평균 0.4% 증가했다고 밝혔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가 10만 명당 429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 3347명, 40대 1479명의 순이다. 20대와 30대 가임기 여성 100명 중 4명이 무월경 등의 생리불순을 겪고 있는 셈이다.
 
관련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8년 90억 9천 만원에서 2013년 107억 원으로 연평균 3.3%나 늘었다.
 
20~30대에서 생리불순이 특히 많은 이유는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 이 나이대에 주로 발생하는 것과 함께 심한 스트레스나 과도한 다이어트가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정재은 교수는 “최근 늘어나고 있는 무월경 환자는 시험, 업무 스트레스나 지나친 운동으로 인한 극단적 체중 감소를 경험한 사람들”이라며 “우울증이 수반되거나 거식증으로 발전하는 경우도 있어 바로 병원에 들러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