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14일, 핑크빛 초콜릿에 가려진 안중근 의사의 핏빛 애국심 [지식용어]
2월14일, 핑크빛 초콜릿에 가려진 안중근 의사의 핏빛 애국심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인턴기자
  • 승인 2016.02.1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2월 14일은 밸런타인데이로 알려져 있다. 성 밸런타인 주교의 순교일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는 설과 어느 일본 제과업체의 마케팅에서 시작 됐다 등 다양한 설(說)이 있지만,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아 사랑하는 사람에게 초콜릿을 전하는 날이 되었다.

이렇듯 사랑을 전하는 밸런타인데이로 핑크빛 초콜릿이 활기를 띄고 있는 가운데, 더 중요한 의미를 가진 날이라는 것을 알리고자 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제강점기이던 1910년 2월 14일, 조국에 대한 사랑으로 사형을 선고 받은 안중근 의사에 대한 인식의 필요성이 각계에서 재기되고 있는데, “2월14일이 밸런타인데이기 이전에, 뼈아픈 일제 침략의 만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한목숨 받친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 날임을 기리며 올바른 역사관을 갖자”는 것이다.

 

1910년 2월 14일 안중근 의사의 사형 선고의 주요 원인인 ‘이토 히로부미’ 처단 사건을 간략하게 살펴보면, 1909년 10월 이토가 만주 하얼빈을 방문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안중근 의사는 함께 독립운동을 하던 우덕순과 하얼빈 역에 잠입해서 이토를 사살하는 거사를 계획했고 결국 성공을 거두게 된다. 그렇게 현장에서 체포된 안중근 의사는 일본 측에 넘겨져 ‘뤼순 감옥’에 갇혔고 1910년 2월14일 사형을 선고받았다. 그리고 옥중에서 자신의 의지를 굽히지 않은 채 그해 3월26일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해마다 2월14일을 그저 밸런타인데이로만 기념하고 초콜릿으로 사랑을 전해왔지만, 위와 같은 독립 운동가들의 노력들로 현재 우리가 독립된 국가의 민족으로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음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 일도 마땅히 해야 할 것이다.

2월14일 밸런타인데이를 기념하기 이전에 조국의 독립을 위해 사형선고를 받은 안중근 의사를 기념하고 감사의 시간을 가지며 더불어 다른 독립 운동가들의 희생을 떠올려 조국에 대한 중요성을 상기시켜 보는 것은 어떨까. 조국이 바로 서지 않은 민족의 비참함은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