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의원 단식 중단, 새누리당 적절치 못한 처신이라 비판
문재인 의원 단식 중단, 새누리당 적절치 못한 처신이라 비판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28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문재인 의원 단식 중단 소식에 새누리당이 다행이지만 단식은 적절치 못한 처신이었다는 비판을 하였다.

새누리당 권은희 대변인은 문재인 의원 단식 중단에 대해 28일 브리핑을 열고 “이제라도 국회로 돌아와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혀 정말 다행스럽다"며 "국회에서 제 역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단식을 한 것에 대해서 "야당을 대표하는 정치지도자가 세월호 문제에 대해 어떠한 해법도 내놓지 않고, 극단적인 행보를 보인 것은 적절치 못한 처신이었다"는 비판을 했다.

▲ 김영오씨의 단식에 동참했던 문재인 의원(출처/연합뉴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46일 동안 단식을 이어온 '유민 아빠' 김영오씨의 단식이 28일 중단되자 문재인 의원 역시 단식을 중단했다. 그리고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최선을 다하겠으며 단식을 중단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의원은 이어 “김영오씨의 생명이 걱정돼 단식을 말리려고 단식을 시작했다. 이제 저도 단식을 중단한다"며 "특별법 제정은 여전히 안되고 있다. 저도 당도 충분한 역할을 하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사죄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