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온천천 이어 부산 지하철까지 침수...일부 구간 운행중지
부산 온천천 이어 부산 지하철까지 침수...일부 구간 운행중지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8.2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부산·경남 지역에 호우경보와 강풍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온천천이 침수되고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부산지방기상청은 25일 "오후 1시를 기해 부산에 호우경보와 강풍주의보를 내린다"라며 "특히 동래구 온천천 물이 범람해 세병교와 연안교의 차량통행이 금지됐고, 온천천 산책길도 통제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부산교통공사 휴메트로는 이날 오후 3시 경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집중호우로 인해 1호선 노포~범어사 구간, 2호선 화명역이 침수되어 14:50부로 1호선 신평~장전구간, 2호선 양산~호포구간, 구명~장산 구간에서만 운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부산·경남 전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이며 오전 11시 현재 남해 62mm, 창원 52mm, 부산 21mm의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