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6일) 최강 한파 절정...“강추위와 대기 건조로 화재예방에도 각별히 해야”
오늘(26일) 최강 한파 절정...“강추위와 대기 건조로 화재예방에도 각별히 해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8.01.26 0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6일) 시베리아발 한파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서울의 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겨울 한파의 절정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네이버 기상예보)

이렇게 강한 한파가 몰아치는 이유는 한반도 상공을 시베리아에서 밀려온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뒤덮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5∼-6도, 낮 최고기온은 –10∼0도이며,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수원 -17도, 인천 -16도, 파주 -22도, 충주 -18도, 대전 –15도, 청주 –15도, 전주 –13도, 부산·광주광역시 –10도다.

한편, 기상청은 “대기가 매우 건조한 가운데 추위가 이어지면서 화기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화재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