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2)이서 하나(1)가 되는 부부를 위한 날, 5월 21일 ‘부부의 날’ [지식용어]
둘(2)이서 하나(1)가 되는 부부를 위한 날, 5월 21일 ‘부부의 날’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7.05.2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승재 / 디자인 이정선 pro] 가정의 달이라 불리는 5월. 그 이름에 걸맞게 가족과 관련된 기념일들이 상당히 많다. 5일에는 자녀를, 8일에는 어버이를 위한 기념일이 있고, 이 기념일에 맞춰 여러 이벤트나 선물들을 마련하는 사람들로 거리가 북적인다. 그리고 어린이날과 어버이날만큼 잘 알려져 있진 않지만, 또 다른 가족 구성원이자, 평생의 동반자로 여겨지는 부부를 위한 날도 있다.

5월 21일, 바로 ‘부부의 날’이다. 5월 21일이 부부의 날이 된 데는 둘(2)이서 하나(1)가 되는 것이 부부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부부의 날은 1995년 권재도 목사 부부에 의해 처음 시작됐다. TV 프로그램에서 한 어린이가 “우리 엄마 아빠가 함께 사는 것이 소원”이라고 한 말은 권재도 목사 부부가 부부의 날 운동을 하게 된 계기가 됐다. 

1년 뒤인 96년에는 ‘부부의 날 위원회’가 조직됐고, 2003년 이 위원회가 부부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해달라는 청원을 제출했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난 2007년 5월 2일 대통령령에 의해 5월 21일이 부부의 날로 지정이 되었는데, 부부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은 전 세계의 최초였다. 

5월 21일이 부부의 날로 지정된 이후부터는 꾸준히 부부의 날 축제도 열리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부부의 날에 맞춰 ‘부부축제’를 개최하는데, 이 축제에서는 올해의 부부상, 부부음악제, 부부폭력 제로 운동 등을 진행한다. 뿐만 아니라 부부의 날 위원회는 부부의 날을 전후해 여러 토론회와 세미나를 열어 부부와 가족이 화목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들도 꾸준히 이어 가고 있다. 

그리고 부부의 날 위원회는 결혼 생활을 70년 이상 이어온 세계 최장수 부부상 수상자들과 인터뷰를 바탕으로 부부가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세계 부부 헌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부부는 서로 인내하며 다툼을 피하고, 칭찬에 인색하지 않으며 서로를 웃음과 여유를 가지고 대하라는 내용이 있다. 또 서로 기뻐할 일을 만들고 사랑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며, 같이 즐기는 오락과 취미를 가질 것을 추천한다. 이외에도 금연과 절주를 하며 건강을 지키고 서로 지나치게 의존하기 보다는 경제적, 심리적으로 적당히 독립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마지막으로 매년 혼인 갱신 선언을 하며 서로의 의미를 되새기고, 부부 관계를 발전시켜줄 부부 교육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어찌 보면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들이고 모두 다 잘 알고 있는 내용이다. 그런데도 이렇게 헌장으로 정리를 해서 부부들에게 조언을 하는 이유는 이 내용들을 살면서 제대로 지켜나가기가 어렵기 때문일 것이다. 매일을 그리고 평생을 함께 하는 존재이자 결국 힘들고 지쳤을 때 언제든 내 편이 되어줄 수 있는 존재가 바로 부부다. 부부의 날에는 남편은 아내에게 빨간 장미를, 아내는 남편에게 핑크 장미를 선물로 서로에게 주며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한다. 5월 21일 부부의 날에 장미꽃 한 송이와 함께 남편은 아내에게, 아내는 남편에게 소중함과 감사함을 고백하는 하루가 되길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