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나나기 아기물티슈, 메탄올 등 유해성분 무첨가 “성분분석 안전”
간나나기 아기물티슈, 메탄올 등 유해성분 무첨가 “성분분석 안전”
  • 보도본부 | 임명훈 기자
  • 승인 2017.01.1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아기물티슈 간나나기가 최근 유해성분과 관련한 인증결과를 발표했다.

식약처와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에서 각각 메탄올 불검출, 세균 기준치 ‘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인체적용시험기관 엘리드로부터 ‘피부 무자극 인증’도 받은 것.

간나나기는 영유아가 사용하는 제품으로, 안전 관리에 임하고 있다. 먼저 에탄올, 살균제, 디메치콘 등 유해성이 의심되는 화학성분을 사용하지 않았다. 대신 자연 유래 성분의 비율을 높여 역할을 대체하게 했다.

 
또 합성계면활성제를 자연 유래 계면활성제로 대체했다. 에코서트에서 인증받은 자연 유래 계면활성제를 사용한 경우는 업계 최초다. 세균번식을 막고 제품을 안전하게 유지시키는 역할을 하는 보존제를 ‘식품 첨가 등급’으로 활용했다.

간나나기는 제일병원의 협력업체로도 알려져 있다. 안전검증 절차를 통과해 제일병원 신생아실, 신생아집중치료실(NICU), 산후조리원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 외에도 서울연합소아청소년과의원(원장 문성근), 아이린산후조리원 등 다수의 의료기관과도 MOU를 맺고 아기 피부에 무해한 제품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간나나기 이미라 대표는 “화학성분을 배제해 의료기관의 신뢰를 받고 있는 간나나기 스킨티슈는 안전 하나만큼은 엄마들께 약속 드리겠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