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유주, 영화 ‘마리오네트’ 캐스팅 확정
노유주, 영화 ‘마리오네트’ 캐스팅 확정
  • 보도본부 | 김연선 인턴기자
  • 승인 2015.11.10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배우 노유주가 영화 ‘마리오네트’의 출연을 확정했다. 극중 여고생 연쇄 실종 사건의 피해자 ‘명은’역으로 분해 열연한다.

신예 노유주는 MBC드라마 ‘엄마의 정원’과 영화 ‘그들이 죽었다’에 출연하여 신인답지 않은 좋은 연기를 선보인바 있다.

▲ 영화 '마리오네트' 출연이 확정된 배우 노유주(출처/어반힐스컴퍼니 제공)

노유주는 “실종된 명은이의 생사여부와 실종 과정에 초점을 두고 영화가 전개되는 만큼, 명은이는 여고생 실종 사건의 진실에 다가설 수 있는 열쇠를 쥔 인물이다. 매력있는 캐릭터라 생각했고 욕심이 났기에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영화 마리오네트는 10대들이 겪는 불안과 균열, 그로 인해 발생하는 치명적 문제들을 다룬 스릴러 영화다.

자아 성장의 과정을 정상적으로 거치지 못하고 도덕적 가치에 대해 생각해보기도 전에 누군가의 마리오네트로 살아가게 되는 10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일그러진 우리 사회의 단면을 다시금 들춰내는 작품이다.

영화 '마리오네트'는 11월 영화 촬영이 시작된 후 2016년 개봉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