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당대표 선거 불출마 공식 선언...안철수-김기현 반응은?
나경원, 당대표 선거 불출마 공식 선언...안철수-김기현 반응은?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3.01.25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3·8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25일 공식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이 당 대표 경선 불출마를 최종적으로 결정한 데 대해 당권 주자들은 "자기희생 결단"(김기현), "안타깝고 아쉽다"(안철수), "뺄셈정치"(윤상현) 등 제각각의 반응을 내놨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께 정말 안 좋은 모습으로 비춰질 부분이 있기에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라며 "오늘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며 "역사를 믿고 국민을 믿는다.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저의 진심, 진정성은 어디서든 변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더 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며 "정말 어렵게 이뤄낸 정권교체다. 민생을 되찾고 법치를 회복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이 소중한 기회를 결코 헛되이 흘려보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며 입술을 깨물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그는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초선 의원 50명이 성명을 내 자신을 비판한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초선 의원들의 처지는 이해한다"고만 답했다. 공천을 의식한 집단행동이라고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그러면서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말라.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며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나 전 의원은 "어떤 후보라든지 다른 세력의 요구나 압박에 의해 (불출마를) 결정한 게 아니다"며 다른 후보를 지지하거나 연대할 것이냐는 질문에 "앞으로 전당대회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고 답했다.

한편,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25일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 "적절한 시기에 한 번 만나 뵙고 말씀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나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정말로 안타깝다"며 "전대에 정정당당하게 참여해 함께 경쟁하면서 당원들에게 여러 가지로 선택의 폭을 넓히는 역할과 많은 국민들의 관심을 모으는 그런 역할들을 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 전 의원께서 지금 원하시는 그런 방향들이 수도권에서의 승리"라며 "우리 전 당원들의 바람이기도 하다. 저는 반드시 수도권에서 승리하는 그런 후보가 되고 당 대표로 선출되겠다는 각오를 다지게 된다"고도 했다.

또 다른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과 관련, "오랫동안 당을 같이 하며 호흡을 맞춰오던 동지라는 의식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 나경원 (전 원내) 대표와 같이 손잡고 더 나은 대한민국, 사랑받는 국민의힘을 만들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그는 나 전 의원과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시점에서 그런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본인의 결단에 대한 높은 평가로 갈음하겠다"고 직접적인 답을 피했다.

나 전 의원을 앞으로 만날 계획이냐는 물음에도 "진행된 것이 아무것도 없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지금 단계에서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