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이종석 시너지, 영화 ‘데시벨’ 개봉 첫날 1위로 출발... ‘블랙팬서2’ 제쳐
김래원-이종석 시너지, 영화 ‘데시벨’ 개봉 첫날 1위로 출발... ‘블랙팬서2’ 제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11.1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래원과 이종석 주연 액션 영화 <데시벨>이 마블 신작 <블랙 팬서 2: 와칸다 포에버>를 제치고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영화 '데시벨' 스틸컷)
(영화 '데시벨' 스틸컷)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데시벨>은 개봉일인 전날 관객 6만 8,000여 명(매출액 점유율 30.0%)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데시벨>은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 분)이 소음 폭탄으로 도시를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지난 9일 개봉한 뒤 일주일 연속 선두를 달리던 <블랙 팬서 2>는 6만 3,000여 명의 관객을 모아 2위로 하락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