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러시아서 파산 신청 이어 직원들 대다수 철수...사실상 사업 접기로 [글로벌이야기]
구글, 러시아서 파산 신청 이어 직원들 대다수 철수...사실상 사업 접기로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1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으로 18일 구글이 러시아에서 파산 신청을 한 데 이어 직원들 대다수를 철수시켰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를 인용해 구글의 러시아인 직원 대다수가 러시아를 떠나되 계속 구글에서 일하겠다고 선택함에 따라 구글이 이들을 빼냈다고 전했다.

1. 러시아에 아무도 남지 않을 듯

[자료제공 /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에는 조만간 구글 직원이 아무도 남지 않게 될 전망이다. WSJ은 구글이 당분간은 러시아에서 사업을 접기로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구글은 지난 3월 말 러시아 법원이 자사의 주거래 계좌를 동결한 뒤 러시아 직원들에게 외국으로 옮겨주겠다고 제안하기 시작했다. 법원은 이후 이 계좌에 있던 돈을 빼내 다른 곳으로 이체했고 이 바람에 구글은 직원들에게 급여를 지급하거나 다른 비용을 지불할 수 없게 됐다.

2. 러시아에서 모든 사업 활동 중단

[자료제공 / AP 연합뉴스]

구글은 2014년에도 러시아 정부가 인터넷 자유에 대한 단속의 고삐를 조이자 이 나라의 엔지니어링 사무소를 문 닫은 적이 있다. 그러나 당시에는 그러면서도 광고 판매나 제품 마케팅 활동은 계속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뒤 러시아의 통신 검열 당국은 구글의 자회사인 유튜브가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항의 시위를 부추긴다고 비판했다. 구글은 올해 3월 광고를 포함해 러시아에서 모든 사업 활동을 중단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