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민간인 피신처 학교 건물 폭격...90명 대피 건물 폭탄 투하 [글로벌이야기]
러, 우크라 민간인 피신처 학교 건물 폭격...90명 대피 건물 폭탄 투하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2.05.0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민간인들의 피신처인 학교 건물을 폭격했다. 현지시간으로 7일 로이터 통신과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민간인 90명이 대피해 있던 학교 건물을 폭격해 2명이 사망했으며 60명이 아직 잔해 속에 있어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

1. 지역 한 학교 폭탄 투하 주장

[자료제공 / AFP 연합뉴스]

세르히 가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이날 오후 러시아군 폭격기가 전선에서 약 11㎞ 떨어진 빌로호리우카 지역의 한 학교에 폭탄을 투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약 90명의 민간인이 학교 지하실에 숨어 있었지만 이번 폭격으로 학교 건물이 완전히 무너지고 화재가 발생했다며 이를 진화하는데 4시간이 넘게 걸렸다”고 설명했다. 또 30명이 잔해 속에서 구조됐지만 7명이 다쳤으며 시신 2구를 발견했다며 현재 구조 작전이 진행 중이지만 “약 60명의 사람이 건물 잔해 속에 있으며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 말했다.

2. 젤렌스키 대통령의 주장

[자료제공/ 세르히 가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 텔레그램 캡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화상 연설을 통해 러시아의 침공 이후 약 두 달 반 만에 거의 200곳에 이르는 우크라이나 문화유산이 파괴되거나 손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불행히도 악마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의 권리를 무시하고 법을 묵살하며 문화를 파괴할 때 돌아오는 경향이 있다”며 이는 러시아의 행동과 정확히 일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과 도시들과 심지어 박물관까지 표적으로 삼는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막아내자”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