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첫 金 황대헌, 억울함 날려버리고 금빛 질주..."아무도 손대지 못하게 하는 전략"
베이징 첫 金 황대헌, 억울함 날려버리고 금빛 질주..."아무도 손대지 못하게 하는 전략"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2.02.1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간판 황대헌(23·강원도청)은 흠 없는 완벽한 질주로 한국 선수단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첫 금메달을 따냈다.

황대헌은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9초219의 기록으로 스티븐 뒤부아(캐나다·2분9초254), 세묜 옐리스트라토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2분9초267)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 7일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중국 선수 두 명을 추월하는 깔끔한 레이스를 펼치고도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실격을 당했던 그는 이틀 만에 보란 듯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땄던 황대헌의 첫 올림픽 금메달이다.

황대헌은 "판정은 심판의 몫이다. (1,000m에서) 깨끗하게 했지만, 깨끗하지 못했으니 그런 판정을 받았을 거다. 그래서 한 수 배웠다"며 "더 깔끔하게 아무도 나에게 손을 대지 못 하게 하는 전략을 세웠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