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하자 언론! 기사 속 틀린 맞춤법 5탄 [인포그래픽]
반성하자 언론! 기사 속 틀린 맞춤법 5탄 [인포그래픽]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5.01.30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언론사 간 속보 경쟁은 언제나 존재했다. 하지만 종이신문이 대부분이었던 시대와 달리 최근의 속보 경쟁은 ‘속도’경쟁으로 변하고 있다. 특히 조회수를 늘리기 위한 ‘어뷰징’기사가 늘어나면서 맞춤법이 틀린 채로 송고되는 기사들이 늘고 있으며, 그만큼 언론의 신뢰도 저하되고 있다.

2015년에는 시선뉴스가 더 정확하고 신속한 지식교양을 전달하기 위할 것을 다짐하며 기사 속 틀린 맞춤법을 정리했다.

 

간지르다(X)→간질이다(O)
가벼히(X)→가벼이(O)
깨끗히(X)→깨끗이(O)
닥달하다(X)→닦달하다(O)
하마트면(X)→하마터면(O)
통채로(X)→통째로(O)
요컨데(X)→요컨대(O)
일찌기(X)→일찍이(O)
몇일(X)→며칠(O)
곰곰히(X)→곰곰이(O)

최근에는 불편한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기레기(기자+쓰레기)’라 부르는 일이 즐비해지고 있다. 최소한 올바른 맞춤법 작성으로 독자들에게 정확하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언론이 되도록 모든 언론사들이 노력해야 할 것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