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오전 숙취 운전 사고 배우 박시연, 1심 벌금 1200만원
대낮 오전 숙취 운전 사고 배우 박시연, 1심 벌금 1200만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1.05.26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시연에게 1심에서 벌금형이 선고됐다.

지난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12단독 박창희 판사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상)·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박 씨에게 벌금 1,200만원을 선고했다.

(박시연_인스타그램)
(박시연_인스타그램)

앞서 박 씨는 지난 1월 17일 오전 11시 24분쯤 혈중알코올농도 0.099% 상태로 취한 채 자신의 외제차를 운전하다가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던 앞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씨는 이전에도 음주운전으로 1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재판부는 "피고인이 2회째 음주운전을 해 죄질이 불량하다"며 "범행을 인정하고 잘못을 반성하며 피해자들과 합의해 피해자들이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