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수첩 내용 공개돼...무슨 의미 담긴 쪽지야?
새누리당 김무성, 수첩 내용 공개돼...무슨 의미 담긴 쪽지야?
  • 보도본부 | 신승우 인턴기자
  • 승인 2015.01.13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청와대 문건 유출 사태와 관련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수첩 내용이 공개돼 정치권에서 회자되고 있다.

한 인터넷 언론이 12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김 대표를 찍은 사진에는 김 대표가 '1월 5일'로 적힌 수첩 내용을 유심히 들여다보는 뒷모습이 담겼다.

메모 내용은 당일 최고위원회의 안건을 포함해 '실장'이라고 적힌 글 밑에는 '정치적으로 묘한 시기여서 만나거나 전화통화 어렵다. 시간이 지난 후 연락하겠다'고 돼 있다.

▲ 청와대 문건 유출 사태와 관련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수첩 내용이 공개됐다. (사진/연합뉴스TV 캡쳐)

새누리당 비대위원을 지낸 이준석씨, 부산 사상에 출마해 새정치연합 당권주자인 문재인 후보와 맞붙은 손수조씨, 음종환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실 비서관 등 이름도 적혔다.

하단에는 '문건파동 배후는 K,Y. 내가 꼭 밝힌다. 두고봐라. 곧 발표가 있을 것'이라는 대목이 들어있다. 정치권 안팎에선 K와 Y라는 이니셜을 놓고 구체적인 이름까지 거론되는 등 온갖 추측이 난무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일절 언급하지 않겠다는 입장만 밝혔다.

당의 한 관계자는 "워낙 이런 저런 말이 많이 돌아다니니 그런 차원의 메모 아니겠느냐"며 "구체적인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