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오늘] 한파로 한강 얼음 두껍게 얼어 유람선 중단
[10년 전 오늘] 한파로 한강 얼음 두껍게 얼어 유람선 중단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1.01.18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평범한 일상일 수도, 특별한 날일 수도 있는 오늘, 10년 전 오늘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10년 전의 이슈를 통해 그날을 추억하고 반성해 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한강_픽사베이 제공]
[한강_픽사베이 제공]

10년 전 오늘인 2011년 1월 18일에는 한강 유람선의 발이 묶였습니다. 유람선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얼음이 두껍게 얼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얼음의 두께는 약 10~15cm 안팎이었고 119 수난구조대도 발이 묶일 위기에 처했습니다. 긴급상황 때 출동을 하기 위해 며칠째 철선으로 얼음을 깨며 물길을 만들었지만 쉽지 않았습니다.

또 얼음 두께를 믿고 얼음판을 걸어서 들어가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119 구조대까지 출동했지만 쉽게 깨지는 얼음판이 생기면서 위험한 상황이 나타났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