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 확정...‘다스 실소유주 MB’ 논란 ‘진실’ 종지부 [시선만평]
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 확정...‘다스 실소유주 MB’ 논란 ‘진실’ 종지부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10.2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삼성 등에서 거액의 뇌물을 챙기고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천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처럼 법원이 1∼2심과 마찬가지로 다스의 실소유주를 사실상 이 전 대통령이라고 인정하면서 10년을 넘게 끌어온 다스 실소유주 논란은 종지부를 찍게 됐다. 실형 확정으로 항소심 직후 구속집행 정지 결정으로 자택에서 생활해 온 이 전 대통령은 2∼3일 신변정리를 한 뒤 동부구치소로 재수감될 예정이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이 법원의 보석취소 결정에 불복해 재항고한 사건도 기각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