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에서도 4차 추경 목소리 속속 나와... 민주당, "일단은 예비비로 긴급지원"
여권에서도 4차 추경 목소리 속속 나와... 민주당, "일단은 예비비로 긴급지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9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신동근 의원이 "긴 장마와 호우로 전국에 피해가 막대하다"며 "지금 쓸 수 있는 예비비 정도로는 대처하기 어렵다. 불가피하게 4차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며 '4차 추경' 편성 필요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신 의원은 "경기 하강을 억제하고 코로나19 경제 위기로 발생하는 고용 위기와 실업에 대처하기 위해서라도 4차 추경이 필요하다"며 "8월 임시국회를 열어 시급히 4차 추경을 처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와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태년 원내대표와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소속 이용호 의원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수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4차 추경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 야권에서 먼저 거론되었다. 김 비대위원장은 "예산이 책정된 게 없다면 추경을 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4차 추경과 관련해 당내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일단은 예비비를 통해 긴급 지원을 하고 추후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여야가 검토할 수 있다"며 일단 신중한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