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수 감소 ‘금융위기’ 이후 최고...현장 이해한 실효성 정책 절실 [시선만평]
취업자 수 감소 ‘금융위기’ 이후 최고...현장 이해한 실효성 정책 절실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7.15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하락세를 이어가는 취업을 이끌어 올리기 위해 정부의 투자와 대책 마련이 이어지고 있지만 회복은커녕 더 떨어지고 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705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35만2천명 감소했다. 취업자 수는 넉달 연속 감소하고 실업률은 6월 기준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99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3월(-19만5천명), 4월(-47만6천명), 5월(-39만2천명)에 이어 4개월 연속 감소로, 4개월 연속 감소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었던 2009년 10월∼2010년 1월 이후 약 10년 만이다.

또한 실업자 수는 5월(13만3천명)에 이어 두 달째 증가하면서 경제활동인구는 2천828만3천명으로 26만2천명 줄었다.

이러한 통계로 미루어 보아 코로나19의 여파도 있지만, 현재 취업 정책에 대해 돌아봐야 하는 시점임이 분명하다. 정책과 정치가 아닌 현장을 제대로 이해하고 기업과 근로자의 의견 모두를 반영한 실효성 있는 취업 정책이 절실해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