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법원에 가처분 신청..."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으로 치르지 못하게 해 달라"
가세연, 법원에 가처분 신청..."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으로 치르지 못하게 해 달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1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관계자들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으로 치르지 못하게 해 달라며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했다.

법무법인 넥스트로 강용석 변호사는 11일 가세연과 시민 500명을 대리해 서울행정법원에 서울시장 권한대행인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상대로 '서울특별시장 집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가세연은 김세의 전 MBC 기자와 강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로 서울시가 법적 근거 없이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진행해 절차에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주장에 대해 서울특별시장(葬)을 주관하는 장례위원회 관계자는 "장례식을 흠집 내고 뉴스를 만들기 위한 악의적 시도"라며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게 된 것은 관련 규정 검토를 거쳐 적법하게 이뤄진 것으로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