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출신 배우 강성욱, 강제추행 혐의 징역 2년 6개월...방영 당시 성추행
하트시그널 출신 배우 강성욱, 강제추행 혐의 징역 2년 6개월...방영 당시 성추행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트시그널> 시즌1에 출연한 뮤지컬 배우 강성욱이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받았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지난달 25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치상) 혐의로 기소된 강성욱과 공범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하트시그널' 시즌1 방송화면 캡처)
('하트시그널' 시즌1 방송화면 캡처)

앞서 강성욱은 지난 2017년 8월 대학 동기 A 씨와 부산의 한 주점에서 여종업원 2명과 함께 술을 마셨다. 이후 A 씨의 집으로 장소를 옮겼고, 여성 1명이 먼저 자리를 뜨고 다른 여성도 집을 나서려 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강성욱은 자신이 출연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1이 한창 방영될 당시에 이와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했으며 피해자가 성폭력 혐의로 신고하자 이 여성을 꽃뱀으로 몰기도 했다.

재판부는 이들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2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등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한편 강성욱은 1985년생으로 서울예술대학 출신의 배우로 지난 2015년 뮤지컬 <팬텀>으로 데뷔한 후 2017년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1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