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사계절 야생화가 피고 지는 천상의 화원 ‘곰배령’ [강원 인제]
[SN여행] 사계절 야생화가 피고 지는 천상의 화원 ‘곰배령’ [강원 인제]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7.0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강원도 인제군)] 코로나19로 봄 개장이 연기되다 5월 초에 첫 문을 연 곰배령. 곰배령은 인제군 귀둔리 곰배골 마을에서 진동리 마을로 넘어가는 구간으로 해발 1,1164m의 넓은 초원 지대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천상의 화원이라 불리는 곰배령의 넓게 펼쳐진 초원에는 철 따라 피는 아기자기하고 작은 들꽃들을 감상할 수 있다. 이곳에 핀 귀한 야생화들은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며 관광객들의 이목을 사로잡기로 유명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러한 곰배령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가장먼서 산림청 홈페이지에서 탐방 예약을 해야한다. 점봉산생태탐방예약 메뉴에서 예약하면 되며, 사전 예약일에 점봉산에 도착하면 사전 예약 확인 후 입산허가증을 배부해 준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점봉산 곰배령에는 희귀 야생화를 비롯하여 산약초와 산채류 등이 다량 분포되어 있을뿐 아니라 1987년부터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년중 입산통제하여 관리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생태관리센터-강선마을-곰배령-하산탐방로-생태관리센터로 이어는 코스로 사림유전자원보호구역의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1일 탐방인원을 450명이내로 제한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곰배령은 백두대간의 등뼈에 해당하는 부분으로 곰이 배를 하늘로 향하고 누워있는 모습이다 하여 붙여진 지명이다. 해발 1100미터 고지에 약 5만평의 평원이 형성되어 있으며 계절별로 야생화가 군락을 이룬다. 봄에는 얼러리꽃, 여름에는 동자꽃, 노루오줌, 물봉선, 가을에는 쑥부랑이, 용암, 투구, 단풍 등이 자태를 뽐낸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곰배령은 경사가 완만하여 할머니들도 콩자루를 이고 장보러 넘어다니던 길이다. 가족단위의 탐방코스로 훌륭할뿐 아니라 죽기전에 가보아야할 아름다운 산으로 소개되고 있다.점봉산 남쪽자락의 곰배령은 초여름의 신록을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산행코스다. 점봉산 일대는 울창한 원시림에 계곡이 깊고 각종 희귀 야생화가 자생, 국내에서 생태보존이 가장 뛰어난 곳 중의 하나로 꼽히는 곳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곰배령코스는 산세도 완만하고 구간도 짧아 이같은 점봉산의 진수를 만끽하면서 가족단위 산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계곡의 청량한 물소리를 들으며 녹음이 짙은 계곡을 걷다보면 선경에 들어가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된다.

오늘도 새롭게 피고 지는 아름다운 야생화들이 가득한 천상의 화원 곰배령으로 떠나보자.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