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미뤄진 中 양회 오늘 개막...포스트 코로나 대응 초점 [글로벌이야기]
코로나19로 미뤄진 中 양회 오늘 개막...포스트 코로나 대응 초점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5.2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코로나19 사태로 두 달 넘게 연기된 중국의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가 21일부터 시작된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회의는 매년 거의 같은 기간에 열려 양회로 불린다.

1. 양회의 개막과 폐막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EPA=연합뉴스 제공]

올해 양회의 시작을 알리는 정협 전국위원회 회의는 현지 시각으로 21일 오후 3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막을 올린다. 왕양 정협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정협위원들이 정협 전국위원회 상무위원회의 업무 보고를 청취하고 심의한다. 전인대 연례회의는 22일 오전에 시작돼 27일까지 회의가 이어지며 폐막식은 28일에 열린다.

2. 이번 양회의 주요 논의 사항

[사진/EPA=연합뉴스 제공]
[사진/EPA=연합뉴스 제공]

이번 양회는 우한 폐렴으로 시작해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확산)으로 발전한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중국이 직면한 안팎의 도전들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논의하는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에서는 이미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여 양회 기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 인민 전쟁의 승리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3. 또 다른 주요 관심 사항

[사진/Flickr]
[사진/Flickr]

22일 전인대에서 발표될 가능성이 있는 2020년 성장률 목표치는 또한 큰 관심의 대상이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가 극심한 중국이 성장 목표치를 5~6%대로 확실히 제시할지 아예 목표 구간을 잡는 방식을 채택할지 주목받고 있다. 또한, 차이잉원 대만 총통 연임으로 더욱 긴장되는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와 홍콩 시위 등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중국의 의지도 표명될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