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미제 살인사건 5건 주목... 이춘재 추가 범행 가능성 조사
청주서 미제 살인사건 5건 주목... 이춘재 추가 범행 가능성 조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02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 씨가 화성 사건 외에도 추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하면서 과거 청주에서 발생했던 미제 사건이 재조명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춘재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총 9차례의 '화성 사건' 외에도 추가로 5건의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자백했다고 1일 발표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들 사건 중 화성 일대에서 3건, 청주에서 2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가 결혼한 뒤 1994년 1월 처제를 살해하고 경찰에 붙잡히기 전까지 청주에서는 화성 사건과 유사한 성폭행·살해 사건이 연이어 발생했었다.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1991년 1월부터 1994년 1월까지 청주권에서 발생한 살인 미제 사건은 총 5건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달 말 청주 흥덕경찰서와 청원경찰서 문서고에서 10차 사건 피해자가 발견된 1991년 4월과 이씨가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검거된 1994년 1월까지 사건 기록을 확인했다.

충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이 시기 수사 기록은 전산화가 이뤄지지 않아 수작업으로 확인해야 한다"며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몇건의 유사 사건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이춘재와의 연관성은 경기청 수사본부에서 확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