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파주 농장 살처분 완료...보상액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파주 농장 살처분 완료...보상액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9.1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7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경기도 파주에서 발생, 확진 판정을 받은 연다산동 돼지농장과 관련해 전문 업체에 의뢰해 사육 중인 돼지 2천369마리에 대한 살처분에 들어갔다.

17일 오후 5시부터 진행된 살처분 작업은 18일 오전 6시 30분께 끝났다.

이 농장의 살처분은 돼지를 한곳에 몰아 이산화탄소 가스를 주입, 안락사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파주 농장의 돼지에 대한 살처분이 완료됐다.(연합뉴스 제공)

또한 관련 농장 돼지에 대한 살처분에 대해서 파주시는 18일 중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파주시는 이와 함께 전날 오후 이 농장주의 아들이 운영하는 파평면 소재 농장과 아내가 키우는 법원읍 농장의 돼지들도 살처분에 들어가려 했지만,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다가 18일 오전 1시와 오전 6시께 돼서야 각각 인력을 투입해 작업을 시작했다.

가족이 운영하는 두 농장은 연다산동에서 각각 20㎞, 19㎞ 떨어진 파평면과 법원읍에 있다.

아들이 운영하는 파평면 농장의 돼지는 1천507마리, 아내가 운영하는 법원읍 농장은 1천51마리가 있다.

이들 농장의 돼지는 렌더링(rendering) 방식으로 살처분이 이뤄지고 있다.

렌더링은 열처리 시설에서 돼지 사체를 고온·고압 처리해 최종 기름 등으로 분리한 다음 사료 또는 비료의 원료로 사용하는 친환경적인 사체처리 방법으로 이날 오후 2시 30분 현재 살처분 진행률은 파평면 농장이 70%, 법원읍 농장이 30% 수준이라고 파주시는 설명했다.

파주시 관계자는 "오늘 중으로 해당 농장의 살처분을 마치고 소독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살처분된 돼지는 축산물품질평가원이 매일 공개하는 가격을 기준으로 100% 보상 받는다. 하지만 보상평가에서 농가가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사실이 밝혀지면 보상금이 깎이게 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