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내 계파적 움직임 경고 “반드시 책임 묻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내 계파적 움직임 경고 “반드시 책임 묻겠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8.0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일 "당을 망치는 계파적 발상과 이기적 정치행위에 대해서는 때가 되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겠다. 반드시 신상하고 필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이렇게 우리 당을 집요하게 공격하고 있는데 우리 당은 하나로 힘을 모으지 못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발언하는 황교안/연합뉴스 제공]
[발언하는 황교안/연합뉴스 제공]

이 같은 발언은 주요 당직·국회직 인선을 둘러싼 갈등, 보수 대통합 방식에 대한 견해차 등으로 인해 당내 계파적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한 경고라고 할 수 있다.

특히 황 대표가 '책임', '필벌'을 언급한 것은 향후 총선 공천을 염두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황 대표는 "다시 한번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제 머릿속에는 친박(친박근혜)·비박(비박근혜)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저는 인사를 비롯한 어떤 의사결정에도 결코 계파를 기준으로 삼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갈등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결코 올바른 정치행위라 할 수 없다"며 "대책 없이 지도부를 흔들고 당을 분열시키는 행위를 한다면 이는 총선을 망치고 나라를 이 정권에 갖다 바치는 결과만 낳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오로지 당과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면서 묵묵히 땀 흘려 일하는 당원 동지를 생각한다면 더더욱 그런 해당행위는 용납하기 어렵다"고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