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스케일업금융...궁극적 목표는?
중진공 스케일업금융...궁극적 목표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30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난 2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2019년 제1차 스케일업금융 참여기업을 모집한 결과, 248개사가 약 1조4000억원을 신청해 중소벤처기업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혁신성장 8대 선도산업을 중심으로 혁신성장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신청비중이 50%로 미래성장성이 높은 중소벤처기업의 직접금융에 대한 수요가 높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Pexels)
(Pexels)

스케일업금융은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벤처기업이 직접금융 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죽음의 계곡(Death Valley)’를 극복한 기술력과 미래성장성이 우수한 중소벤처기업의 재도약을 견인하고, 대규모 투자를 통해 유니콘기업으로 스케일업을 시킬 수 있다.  

이번 스케일업금융은 시중 유동성 자금을 실물경제로 유입시켜 민간자금을 활용해 중소벤처기업이 혁신성장을 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데에 의미가 크다. 참여기업은 3년간 최대 150억원의 자금을 회사채 발행을 통해 조달할 수 있게 되어 안정적인 투자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지난해부터 국회, 정부, 금융기관, 중소벤처기업과 긴밀히 협의해 민간투자 중심의 신규 사업인 스케일업금융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혁신기업에 집중 지원해 성공적인 스케일업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