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구로(九老) 지역의 의미 담은 ‘구로 거리공원’ [서울 구로구]
[SN여행] 구로(九老) 지역의 의미 담은 ‘구로 거리공원’ [서울 구로구]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3.09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서울 구로구)] 지역구의 이름은 해당 지역만의 특색이나 의미를 부여해 만들어진다. 서울시 구로구의 경우 먼 옛날 노인 9명이 장수했다는 전설로부터 유해한 이름인데, ‘구로(九老)라는 이름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아 낸 특색있는 공원이 있다. 바로 ’구로 거리공원‘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구로5동 구로구민회관과 영림중학교 인근부터 시작해 신도림역 부근까지 가로로 길게 조성된 구로 거리공원은 해당 지역의 랜드마크로 인근의 도로명 주소는 ‘공원로’라고 표기되고 있다. 지역 주민에 따라서는 도로공원, 구로공원, 가로공원 등 다양하게 불린다. 이 곳은 지역 주민들의 휴식 및 여가 공간으로 이용되는데 특히 배드민턴, 조깅트랙, 분수대 등 각종 시설도 잘 갖춰져 있어 만족도를 높인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또 구로 거리공원에는 구로지역의 특색을 녹여 아홉명의 장수 노인을 상징하는 ‘아홉 지팡이 상’이 설치되어 있는데, 어른을 공경하는 미풍양속을 잘 계승하는 마을이 되고자 하는 취지로 설립되었다고 전해진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구로 거리공원은 인근의 구로구민회관 등 시설과 연계한 다양한 예술/전시 공연을 관람하기에도 좋다. 시기 별로 다양한 행사가 개최되기 때문에 가족단위의 나들이에 적합하고, 다양한 식물이 심어져 있어 계절별로 바뀌는 운치를 감상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 외에 구로도서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도림천 등과 맞닿아 있어 공원에서 휴식과 더불어 다양한 활동을 연계할 수 있으며, 신도림역과 대림역 사이에 위치해 있어 대중교통을 이용해 방문하기에도 수월하다. 참고로 별도의 주차장은 마련되어 있지 않고, 구로구민회관 공영주차장을 이용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