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영화를 요리합니다
시선만평
HOME 지식‧교양 TV지식용어
역사가 바뀔 수 있는 사안 ‘증도가자’, 국민의견 받는다? [지식용어]
  • 뉴스제작국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7.01.09 17:59
  • 댓글 0

[시선뉴스 박진아] 지난해,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가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장본인은 바로 고려시대 ‘남명천화상송증도가’(보물 758호·1239년)를 찍을 때 쓴 금속활자입니다.

‘증도가자’(證道歌字)는 2010년 9월 고미술품 전시관을 운영하는 다보성고미술 측이 일반에 공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다보성고미술 측과 일부 학자는 이 활자가 고려시대에 간행된 불교서적인 ‘남명천화상송증도가’(南明泉和尙頌證道歌·증도가)의 금속활자 인쇄본을 찍을 때 사용된 활자라고 주장하며 ‘증도가자’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 다보성 미술관 제공

증도가자(譄道歌字)는 고려시대 제작된 세계최초의 금속활자로 경북대학교의 남권희 교수가 다년간의 연구와 분석으로 최초로 발표하였습니다. 이런 증도가자가 논란의 중심이 된 이유. 가장 오래된 고려시대 금속활자인 지의 여부를 둘러싸고 지난 6년간 논란을 빚지만 결국 그 실체가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30일, 서울다보성고미술관이 문화재 지정 신청을 제기한 증도가자 101점의 모든 자료를 공개하고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습니다. 공개검증에 대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눠볼 수 있는데요.

첫 번째. 국립문화재연구소의 분석결과 추출된 납의 성분이 한반도 옥천대, 영남육괴와 유사한 분포를 보여 우리나라에서 제작된 고활자 유물로 추정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측은 다른 분석결과를 내놓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딥러닝 기법과 글자 중첩 비교법 등 3가지 방법으로 ‘증도가자’와 ‘증도가’의 서체를 비교한 결과 통계적인 수치에 못 미치는 유사도가 나타났다는 것이 국과수의 설명입니다. 역사 적으로 아주 중요한 사안인 만큼 신중하게 검증할 필요가 있는 것이 공개검증의 또 다른 이유입니다.

이런 공개검증에 대해서는 시간을 지체하고 예산을 낭비하며, 무책임하다라는 의견으로 비난하는 목소리도 일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화재청은 국민적 관심 속 중요한 사안인 만큼 다양한 의견을 섭렵하고 수렴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증도가자 분석 자료는 문화재청 홈페이지에 게재해 오는 13일까지 전문가뿐 아니라 국민 누구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했으며, 문화재청은 각계의 의견을 취합해 빠른 시일 내에 진위여부를 판단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박진아 기자  piaozhener@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시선뉴스 News Channel ON AIR
여백
여백
여백
시선뉴스TV
여백
여백
[카드뉴스] 실수해 줘서 고마워! 우연하게 만들어진 발명품들 [시선뉴스]
[카드뉴스] 네일아트의 역사, 고대 이집트로 거슬러 올라가야 [시선뉴스]
시사상식 노트7 [2017년 4월 셋째주_시선뉴스]
[카드뉴스] 생활 속 유용한 블루투스(Blue Tooth), 왜 파란치아인가? [시선뉴스]
[카드뉴스] 우리나라는 왜 노벨상을 받지 못하는 것일까? [시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인기 포토 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