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의 필리핀’서 마약 밀매 혐의로 체포된 3명의 한국인 [시선톡]
‘두테르테의 필리핀’서 마약 밀매 혐의로 체포된 3명의 한국인 [시선톡]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6.11.0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기자] 현재 필리핀은 마약과의 전쟁이 한창이다. 마약 사범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하여 반항하는 경우 사살도 불사하고 있어 미국을 위시한 타국에서는 인권침해의 문제를 제기하기도 하는 국가다.

사실상 이 곳에서는 마약을 유통시키기 위해서는 그야말로 목숨을 걸어야 한다는 것이 맞다. 이런 시기에 한국인 3명이 마약밀매 혐의로 체포되었다.

지난달 31일, 필리핀 경찰은 필리핀의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마카티 시에 있는 한 콘도 건물에서 한국인 3명을 포함한 마약사범 6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한국인들은 캄보디아에서 필리핀으로 들어온 마약을 서류봉투에 넣어 택배 회사를 통해 한국으로 반입하였는데 매달 최소 100g 이상의 마약을 판매해 거래 마다 60만 페소(우리돈 약 1천4백만원)의 수입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 출처/위키피디아

또한 한국인 용의자 가운데 한명이 한국의 정보기관 소속이라고 주장해 진위를 파악하고 있는 중이다.

지난 7월 12일에도 한국인 여성이 필리핀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에서 마약을 소지하여 체포됐다가 도주한 사건이 있었다. 다행(?)스럽게도 해당 여성은 같은 달 27일 국내에서 체포된 후 구속되었는데 만약 필리핀에서 계속 잡혀 있거나 또 도주를 하려 했다면 필리핀에서 과연 그녀를 가만히 두었을지 의문이다.

마약은 퍼지기 시작하면 사회 자체를 좀 먹는 무서운 물건이다. 이에 필리핀 대통령 두테르테는 필리핀의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로 마약을 보았고 이를 뿌리 뽑기 위해 인권을 유린한다는 비난을 받으면서도 강경하게 대처하고 있다.

이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타국과의 관계를 생각하면서 현재와 같은 정책을 시행한다는 것이 아니다. 바꿔 말하면 타국민도 마약에 관계된다면, 그것이 필리핀에서 이뤄지는 일이라면 무관용 원칙의 대상이라는 말이다.

이는 곧 필리핀에서 마약에 관련된 행위를 하는 것은 목숨을 걸어야 한다는 의미고 한국인들이 마약 유통에 관여를 한 것이 사실이라면 그 책임은 스스로의 선택이기 때문에 자신들이 지는 것이 맞다.

자국의 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그것이 범죄자라도 국가가 해야 할 일이긴 하지만, 검거된 한국인들이 진짜 마약사범으로 밝혀진다면 필리핀에서 처벌을 받게 하여 필리핀보다는 상대적으로 약한 처벌을 받는 우리나라의 마약사범들에게 일벌백계 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다.  



닫기